‘황금빛’ 전노민, 나영희에 “다 알고 있다” 분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전노민이 나영희를 추궁하며 분노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다. 최재성(전노민)은 노명희(나영희)의 과거를 들추며 딸인 서지수(서은수)를 놓아주라고 했다. 모든 걸 원래의 상태로 돌려놓으라고 언성을 높였다.

재성은 “지수를 잃어버렸을 당시 이야기가 의심스러워서 알아봤다”며 명희의 거짓말을 하나씩 짚었다. 당당했던 명희의 얼굴은 점점 일그러졌다.

특히 재성은 “지수를 누군가 데려갔다고 하는 말을 믿고 싶었을 것”이라며 “자신의 부주의로 아이를 잃어버렸다는 걸 알리기 싫었을 테니까”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또 양평에 누구를 만나러 갔는지도 밝히기 싫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명희는 “다 알고 있었으면서 모른 척을 한 것이냐”고 되물었다. 재성은 양미정(김혜옥)의 가게를 돌려주고, 지수에게 진짜 엄마처럼 행동하라고 충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