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 VS 고준, 뉴스룸에서 만난 옛 연인 ‘긴장 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글앤그림

사진제공=글앤그림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의 김남주, 고준이 뉴스룸에서 재회한다. 한때 뜨겁게 사랑했던 옛 연인의 인터뷰를 진행하는 김남주가 무사히 앵커 자리를 지킬 수 있을까?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가 3일 고혜란(김남주)과 케빈 리(고준)의 재회 현장을 공개했다. 앞서 공항에서 우연히 만난 두 사람은 이후 뉴스룸과 탈의실 등 각기 다른 장소에서 마주한다. 사진만으로도 팽팽한 긴장감과 미묘한 분위기가 흘렀다.

혜란은 지난 2일 방송된 첫 회에서 보도국 장국장(이경영)이 뉴스 나인의 차기 진행자로 후배 한지원(진기주)을 낙점하자 골프계의 신성 케빈 리의 단독 인터뷰를 성사시키겠다고 장담했다. 성공하면 앵커 자리를 지킬 수 있기 때문이다.

공항에서 만난 케빈 리는 최근 혜란의 머릿속을 맴돌던 옛 연인이자 고등학교 동창 서은주(전혜진)의 남편이었다. 케빈 리의 정체를 안 혜란은 그 자리에서 굳었다.

‘미스티’ 제작진은 “3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혜란과 케빈 리의 재회가 펼쳐진다. 두 사람이 여러 장소에서 계속 마주친다. 혜란은 옛 연인 케빈 리의 생방송 인터뷰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며 “은주와 케빈 리의 등장으로 더욱 깊어지는 욕망과 사랑 이야기가 전개된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