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마이 라이프’ 정애연 “연기 재미 늘었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정애연 SNS

사진=정애연 SNS

배우 정애연이 SBS 토요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극본 정지우, 연출 정효)의 촬영을 마치며 “아쉽다”고 말했다.

정애연은 ‘브라보 마이 라이프’에서 드라마 작가 윤지영을 연기했다. 지난 2일 자신의 SNS에 “어느덧 종영이다. 극 중간에 갑자기 등장한 저를 배려해주고 챙겨준 제작진, 동료 연기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출연한 작품의 역할과는 다른 소탈한 윤작가를 연기하면서 많이 배웠다. 연기의 재미를 느꼈고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3일 오후 막을 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