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게 살자’, 3%대 시청률 상승..사법 예능 通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착하게 살자2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캡처

JTBC 예능프로그램 ‘착하게 살자’가 시청률 3%대를 회복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착하게 살자’는 시청률 3.23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기존 인물들의 재판, 새로운 출연자 김종민 돈스파이크의 등장으로 흥미진진한 전개로 호평을 받았다.

‘착하게 살자’는 첫 방송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기세를 이어받아 금요일 예능 프로그램의 새로운 흥행 카드로 자리매김했다. 방송 전 ‘범죄 미화’라는 우려를 씻고 새로운 소재의 예능을 이끌어 냈다.

지금까지 세 차례 방송된 ‘착하게 살자’는 일생 생활에서 의도와 달리 법을 어길 수 있는 사례, 잘 알지 못했던 법률 상식들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누군가는 알 수도 있지만, 누군가에게는 낯설게 다가올 법률 용어와 범죄 성립 과정을 자연스럽게 담고 있다.

형사 사건의 구속 절차와 재판 과정을 실제 출연자들의 사례와 접목했다. 구속, 미결, 기결 등의 법률 용어는 대학 교양 강의에서 배우던 것들과는 달리 더욱 생생하게 이해도를 높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