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목소리가 보여5’, 평균 시청률 3.8% 기록..백지영 빛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5' 방송화면 캡처

사진=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5’ 방송화면 캡처

가수 백지영이 ‘실력자 찾기’에 성공, 그들과 협업 공연을 펼쳤다. 지난 2일 방송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5′(이하 너목보5)를 통해서다.

3일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너목보5’는 평균 시청률 3.8%를 기록하며 시청률 상승곡선을 그렸다. 최고 시청률은 5.4%로 우승자 지예송, 노아가 백지영 사단과 듀엣 호흡을 맞추는 장면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백지영과 공민지, 유성은, 길구봉구, 김소희, 마이틴 송유빈 등이 출연했다. 백지영은 “모두 같은 소속사 식구들”이라며 “노래를 잘하는 이들이기 때문에 의견을 잘 나누면 음치 수사대의 도움이 필요 없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1라운드가 시작되자 백지영은 혼란에 빠졌다. ‘연남동 아르바이트생’ 이동현을 첫 탈락자로 지목했지만 그의 정체는 실력자였다.

2라운드에서는 미스터리 싱어들의 립싱크 무대가 펼쳐졌다. ‘ㄱ은행 회식의 여왕’은 백지영의 히트곡 중 하나인 ‘내 귀에 캔디’를 선곡해 분위기를 달궜다. 3라운드에서 백지영 사단은 음치 수사대 박준형의 열혈 변호에도 불구하고 ‘음대 출신 분데스리가팀 닥터’ 데이비드 리를 음치로 선택했다. 그는 아름다운 피아노 연주와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내며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그는 독일판 ‘더 보이스’에도 출연한 음대 출신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팀 닥터였다.

백지영과 협업 공연을 펼친 ‘길구짧구’가 실력자였다. 두 사람의 애절하고 감성적인 음색은 백지영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만나 매끄럽게 어우러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