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식사를 만드는 여자’, 오늘(3일) 방송…조여정의 따뜻한 이야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마지막 식사를 만드는 여자' 포스터 /

사진=tvN ‘마지막 식사를 만드는 여자’ 포스터 /

tvN 단막극 ‘마지막 식사를 만드는 여자'(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가 4일 0시 방송된다.

매주 신선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는 ‘드라마 스테이지’의 마지막을 ‘마지막 식사를 만드는 여자’가 장식한다. 사형수가 죽기 전 먹는 마지막 음식을 만드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따뜻하면서도 담아낸 작품이다. 조여정과 하준이 출연한다.

사형제도가 실질적으로 폐지되기 전인 1997년 겨울, 주인공 최수아(조여정)는 빠듯한 집안 형편에 하고 싶었던 사진작가를 제쳐두고 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일을 5년째 하고 있다. 바로 사형수들의 마지막 식사를 만드는 일이다. 그러던 중 강민중(하준)이라는 특이한 사형수가 교도소에 들어오고, 잔잔하던 일상에 변화가 생긴다.

강민중은 망상장애로 인해 자신이 사형수인지도 잊어버린다. 때문에 지금의 사형수들과는 다르게 있을 리 없는 미래를 대비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때로는 사이코패스 살인자 답지 않은 순수함으로 주변을 당황하게 만든다. 수아는 곧 자신에게 닥칠 미래를 모르는 이 사형수를 보는 것이 점점 괴로워지고 이전과는 다른 감정을 느낀다. 사형 집행 전 마지막 식사인 줄 알 리 없는 강민중은 희망 음식으로 “아무 것도 필요 없음”이라는 주문을 넣기도 한다. 과연 이들의 결말은 어떻게 될 지 방송의 시청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