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공감 유발 新청춘 드라마 탄생 ‘기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이하 와이키키)의 박성웅이 특별 출연해 이이경과 남다른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는 5일 첫 방송되는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는 3일 영화계 대부 박성웅 역으로 등장하는 박성웅과 생계형 배우 준기를 맡아 능청 연기를 보여줄 이이경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동구(김정현) 준기, 프리랜서 작가 두식(손승원)의 이야기다. 세 남자가 운영하는 와이키키에 정체불명의 아기와 엄마가 들어오면서 일어나느 일들을 그린다.

사진의 준기는 박성웅과의 촬영에 설레고 긴장된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반면 박성웅은 여유로운 미소와 몸짓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 장면은 단역만 전전하는 준기가 박성웅과 촬영하는 순간이다.

‘와이키키’ 제작진은 “‘대배우’로 특별출연하는 박성웅은 카리스마와 능청스러운 모습을 오가며 극에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