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첫 회부터 터졌다!…19禁에도 3.4% 기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가 지난 2일 첫 회로 시청률 3.4%(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1회는 19세 시청등급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방송된 JTBC 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의 첫 회 기록인 2.0%를 뛰어넘었다.

‘미스티’는 첫 회에서 빈틈없고 아름다운 겉모습과 다르게 살얼음판처럼 위태로운 앵커 고혜란(김남주)의 일상을 보여줬다. 특히 혜란이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경찰에 소환되고, 앵커 자리를 지키기 위해 꼭 만나야만 하는 골프계의 신성 케빈 리(고준)가 알고 보니 그의 옛 연인이라는 사실은 다음 전개에 기대와 흥미를 높였다.

공항에서 우연히 만난 케빈 리는 옛 연인이자 고교 동창 서은주(전혜진)의 남편이었다. 마치 혜란을 처음 본다는 듯 인사하는 케빈 리와 그 앞에서 완전히 굳어버린 혜란의 모습으로 첫 회가 마무리됐다. ‘미스티’의 2회는 3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