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헨리 여동생 미모에 “오 마이 갓” 폭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헨리와 헨리의 여동생이 이시언과 통화했다.

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가 여동생에게 한국을 소개했다.

헨리는 동생에게 세 얼간이에 대해 설명하면서 “한국에서는 잘 생긴 사람을 얼짱이라고 한다. 한국에서 가장 잘생긴 사람들을 보여주겠다”고 말한 뒤 이시언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시언은 여동생을 보고 “누구야?”라고 물었고, 헨리가 여동생이라고 답하자 “여기야 당장 갈게”라며 “쏘 뷰리풀, 오 마이 갓”이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