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TV’, 첫 미션은 ‘식당 탈출 실사판’… 은혁 “일을 너무 벌였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XtvN '슈퍼TV' 방송 화면 캡처

XtvN ‘슈퍼TV’ 방송 화면 캡처

슈퍼주니어가 XtvN ‘슈퍼TV’에서 첫 미션으로 ‘식당 탈출 실사판’을 수행했다. 은혁은 “판을 너무 크게 벌이는 것이 아니냐”라고 발끈했다.

슈퍼주니어는 2일 방송된 ‘슈퍼TV’에서 첫 미션으로 ‘먹방’을 수행하게 됐다. 이들은 제작진이 준비한 주사위를 보고 ‘식당 탈출’ 먹방을 하게 된 것을 예측하고 볼멘소리를 시작했다. ‘식당 탈출’은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 주사위를 던지고, 그에 맞춰 음식을 끊임없이 먹어야 하는 게임이다.

어이없어 하는 슈퍼주니어에게 제작진은 “여러분들이 가장 하고 싶은 미션을 첫 미션으로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은혁이 앞서 프로그램 회의에서 “식당 탈출 게임 몇 번 더 하자”라고 말했던 것.

이들은 제작진이 미션을 위해 준비한 푸드코트로 이동했다. 단순한 보드게임판이 아니라 식당들을 직접 돌아다니며 먹방을 펼쳐야 하는 미션에 은혁은 결국 “일을 너무 크게 벌이는 것이 아니냐”라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