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지진희, 진실한 변호사로 등장 “맞을 짓 한 놈도 맞아야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 방송 캡처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 방송 캡처

지진희가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에 진정성 있는 변호사로 등장했다.

강태욱(지진희)은 2일 방송된 ‘미스티’ 1회에서 외국인 노동자의 재판에 변호사로 나서 약자의 편을 들었다.

그는 “외국인 노동자 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 하지만 캄의 월급이 2년이 밀려있었다”라며 “캄의 월급은 고국에 있는 가족들에겐 쌀이고 물이었다. 맞을 짓을 한 놈도 맞아야 하지 않겠냐”라고 말했다.

이어 “왜 판을 키우냐. 간단하게 갈 수 있는 일 아니었냐”라는 동료에게 “가장 간단한 것은 캄에게 월급을 제때 주는 것이었다”라고 응수하며 진정성 있는 변호사의 모습을 보여줬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