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밀려드는 김치전 주문에 속 타는 이서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윤식당2' 방송 화면 캡처

tvN ‘윤식당2’ 방송 화면 캡처

tvN ‘윤식당2’의 이서진이 밀려드는 김치전 주문에 초조한 모습을 보였다.

이서진은 2일 방송된 ‘윤식당2’에서 김치전을 주문받는 데 있어 어려움을 겪었다. 채식주의 손님들의 주문 취소와 추가 주문을 비롯해 여러 테이블에서 몰려드는 김치전 주문에 혼란스러워했다.

그는 계속해서 정유미와 윤여정에게 “김치전 나왔냐”라고 물었고 초조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손님들은 결국 추가 주문한 김치전을 먹지 못 하고 가게를 떠났다. 박서준은 “손님들이 추가로 주문한 김치전이 빨리 나오지 않아서 그냥 계산서를 달라고 하신다”라고 전했고, 이서진은 “앞서 주문한 김치전은 돈을 받지 말자”라고 제안했다.

이서진은 이어 독일 손님들의 주문에 늦게 대응한 것에 대해서도 서비스로 김치전을 제공했다. 독일 손님들은 “감사하다. 여기 정말 맛있다”라며 음식이 늦게 나온 것을 이해해줬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