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채식주의·주문취소… 박서준X이서진 결국 실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윤식당2' 방송 화면 캡처

tvN ‘윤식당2’ 방송 화면 캡처

tvN ‘윤식당2’의 박서준과 이서진이 서로 받은 주문을 공유하지 않아 실수를 했다.

박서준은 2일 방송된 ‘윤식당2’에서 채식주의자 손님으로부터 참치가 들어간 김치전을 주문하지 않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박서준은 “손님이 채식주의여서 김치전을 취소하고 싶다는데 주문을 한 번 다시 확인해달라”라며 이서진에게 부탁했다. 이서진은 손님으로부터 김치전을 취소하겠다는 주문을 확인했지만 박서준에게 알리지 않았다.

이를 모르고 있던 박서준은 김치전이 나왔다는 이야기에 첫 주문을 받은 손님을 찾아갔다. 주문이 제대로 공유되지 않아 박서준은 혼란스러워했다. 정유미 또한 “닭강정을 주문한 테이블에 먼저 김치전을 줘야 된다”라며 그에게 가르쳐줬지만 늦게 주문한 테이블에 먼저 음식을 가져다주는 실수를 저질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