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우진영 “이병곤, 첫인상 무서웠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JTBC ‘믹스나인’의 우진영이 함께 데뷔하게 된 멤버 이병곤의 첫인상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우진영은 2일 오후 ‘믹스나인’에 함께 출연했던 멤버들과 네이버 브이 라이브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첫인상과 가장 달라진 멤버로 이병곤을 꼽았다. 우진영은 “병곤이를 처음 보고 엄청 겁을 먹었다. 병곤이가 버스에 앉아 눈을 치켜뜨고 나를 쳐다봤다”며 “머리도 파란색이었고 인상이 강했다”라고 처음 만난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지금은 누구보다 귀여운 동생”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병곤이가 진영이보다 동생이었냐”며 놀라워했다.

병곤은 “나는 스무 살이다. 처음 버스에 탔는데 형들이 무섭게 쳐다봤다”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네 인상이 제일 무서웠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