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병곤, “최근 낚시에 빠져…양현석PD님도 낚시 좋아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캡처

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캡처

JTBC ‘믹스나인’의 병곤이 프로그램이 끝난 후 낚시에 빠졌다고 밝혔다.

병곤은 2일 오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믹스나인’을 통해 함께 데뷔하게 된 멤버들과 팬들을 만났다.

그는 “프로그램 후 방 안에서 자기만 했다. 그런데 최근 실내 낚시에 빠졌다”며 즐기고 있는 취미를 소개했다.

이어 그는 “낚시를 좋아하진 않았는데 최근에 장비를 구해서 시작해봤다”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실제로 병관에게 연락하면 낚시 중인 인증 사진을 보여준다”라고 덧붙였다.

병곤이 “양현석 회장님도 낚시를 좋아한다고 들었다”고 하자 멤버들은 “병관의 빅픽처다” “나도 지금부터 낚시를 시작하겠다”라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