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의학 발전·소아암 환아 치료 위해 세브란스병원에 1억 기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이영애가 세브란스 병원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 사진제공=연세의료원

배우 이영애가 세브란스 병원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 사진제공=연세의료원

배우 이영애가 연세의료원(의료원장 윤도흠)에 병원 발전기금 1억 원을 쾌척했다.

2일 연세의료원에 따르면 이영애는 지난해 12월 6일 세브란스병원의 의학 발전과 연구, 소아암 환아 치료,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 활동 등에 써달라며 1억 원을 기부했다.

당시 이영애는 기부 사실을 주변에 알리지 않았다. 하지만 윤도흠 의료원장은 “기부금 전달식 이후 주변의 문의가 계속돼 기부 사실을 공개하기로 했다”며 “생명 존중에 대한 이영애의 소중한 마음을 세브란스 가족들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영애는 세브란스 병원 기부금 전달식에서 “의료수준의 발전은 그 결실이 환자 한 명이 아닌 많은 사람에게 나눠진다는 측면에서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해 기부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