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권재관, 능수능란 차진 개그…’욜로민박’·’비둘기 마술단’서 맹활약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권재관 / 사진=KBS2 '개그콘서트' 방송화면 캡처

권재관 / 사진=KBS2 ‘개그콘서트’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권재관이 KBS2 ‘개그콘서트’를 통해 안방에 시원한 웃음을 전해주고 있다.

권재관은 오랜 시간 ‘개그콘서트’에서 시청자들에게 감각적인 웃음을 선보였다.

권재관은 과거 ‘개그콘서트’의 코너 ‘10년 후’에서 “아줌마 돈 갚아야지”란 유행어를 남기며 츤데레 조폭으로 변신해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그는 최근 ‘욜老(로) 민박’ 속 이장과 새 코너 ‘비둘기 마술단’의 형님으로 변신해 관객들의 웃음보를 터트리고 있다.

‘욜老(로) 민박’에서 권재관은 순박한 듯 보이지만 음흉한 속내가 있는 캐릭터로 매 회 반전 있는 개그를 선사하고 있다. 김준호, 서남용, 이성동과 함께 은밀하게 방 안 커플의 말소리를 듣다가 들킬 위기에 처할 뻔한 순간, 빛보다 빠른 순발력과 능청스러움으로 포복절도하게 만들고 있다.

또 지난달 28일 첫 선을 보인 ‘비둘기 마술단’에선 어두웠던 과거를 청산하고 마술사로 변신한 조직폭력배로 등장해 관중들을 쥐락펴락하며 마술보단 술법 같은 계략 개그로 웃음을 부른다.

설렁설렁 거리는 제스처와 힘을 뺀 듯 내뱉는 대사, 함께 합을 맞추는 파트너들과의 차진 호흡이 코너의 재미를 배가시키며 다음 마술을 궁금하게 만든다.

권재관은 그동안 쌓아온 개그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맡은 코너의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또 싱크로율 높은 캐릭터 소화력과 찰떡같은 연기력으로 맹활약하며 유쾌함을 선사하고 있다.

권재관이 출연하는 KBS2 ‘개그콘서트’는 4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