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미스티’ ‘효리네 민박2’ 투입하며 주말 라인업 강화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왼쪽 맨 위부터 시계방향) '미스티' '효리네 민박2' '이방인' '슈가맨2' 포스터 / 사진제공=JTBC

(왼쪽 맨 위부터 시계방향) ‘미스티’ ‘효리네 민박2’ ‘이방인’ ‘슈가맨2’ 포스터 / 사진제공=JTBC

2월을 기점으로 JTBC가 주말 콘텐트 경쟁력을 강화시킨다.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와 뜨거운 관심 속에 제작되고 있는 ‘효리네 민박’ 시즌2의 시작을 알리며 주말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JTBC의 주말 라인업 강화 전략은 연이은 히트 콘텐트 배출과 함께 눈에 띄는 성과가 드러났다는 평가다. 현재까지 토요일 오후 9시대에 편성된 ‘아는 형님’이 6%대를 넘나드는 시청률로 동시간대 우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방인’과 ‘밤도깨비’ 역시 고정 시청자층을 확보하며 주말 JTBC 예능 슬롯을 빛나게 만들어주고 있다.

여기에 2월부터는 금토드라마 ‘미스티’와 큰 관심 속에 제작되고 있는 예능 ‘효리네 민박2’가 새롭게 투입돼 힘을 보탠다.

오늘(2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을 내보내는 금토드라마 ‘미스티’는 지난해 이 시간대에 방송돼 화제를 모은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 등 히트작의 뒤를 이을 전망이다.

6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시청률의 여왕’ 김남주와 ‘멜로 장인’ 지진희가 주연으로 캐스팅돼 방영 전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회부터 3회까지의 시청등급이 19세로 결정된 가운데, 두 배우가 선보이게 될 밀도 높은 어른들의 사랑에 대한 기대치가 높다.

‘슈가맨2’가 자리잡은 일요일 밤 예능 프라임타임에는 ‘효리네 민박2’가 들어온다. 4일 오후 9시에 첫 선을 보인다. 바쁜 한 주를 보낸 시청자들에게 편안한 ‘힐링’의 시간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시즌1에 이어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실제 거주하는 집에서 민박객을 맞이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특히 이번에는 겨울을 맞은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경을 담았다. 지난달 첫 회부터 무려 5%대의 시청률을 기록해 화제가 된 ‘슈가맨2’와 함께 JTBC의 일요일 밤을 달굴 수 있을지 주목된다.

‘효리네 민박2’와 ‘슈가맨2’에 앞서 일요일 오후 6시 30분에 시청자와 만나고 있는 ‘밤도깨비’도 JTBC의 대표 주말예능 프로그램이다. 회가 거듭될수록 탄탄해지는 출연자들의 팀워크와 제작진의 노력에 힘입어 마니아를 형성하고 있다.

앞서 일요일 오후에 방송되던 ‘이방인’은 이번주부터 토요일 오후 4시 40분으로 시간대를 옮겨 시청자와 만난다. 완성도와 재미 면에서 호평을 끌어내고 있는데다 특정 연령대에 국한되지 않고 폭넓은 층으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가족 시청자층이 많이 포진된 시간대에서 팬층을 더 넓힐 수 있을 전망이다. 토요일 프라임타임인 9시대에 방송되고 있는 ‘아는 형님’과 함께 토요일 JTBC 예능 라인업의 영향력을 높이고 동반상승 효과를 누릴지 주목할 만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