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남기애, 의문의 이발소 주인….신스틸러 역할 톡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tvN ‘마더’에서 배우 남기애가 묘령의 이발소 주인으로 등장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tvN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윤현기) 3~4회에서는 수진(이보영)과 혜나(허율)가 혜나 실종사건을 조사 하는 경찰 수사망을 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수진은 혜나를 데리고 자신이 입양된 집 근처 눈에 익은 이발소에 방문했다.

이 때 수진과 혜나를 발견한 이발소 미용사(남기애)는 흠칫 놀라는 듯 했고 추후 계속해서 수상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미용사는 뭔가를 숨기고 있는 듯 속을 도무지 알 수 없다. 항상 무표정한 얼굴로 자칫 스산한 느낌을 주지만 알게 모르게 수진과 혜나를 여러 번 도와줬다.

혜나는 홀로 집에 있는 공포에 시달려 이발소로 도망쳐왔다. 미용사는 수진에게 “애가 어린 것 같은데 늦게까지 혼자 두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주의를 줬다. 그 후 수진은 혜나가 미용사를 잘 따르는 것처럼 보이자 믿고 미용사에게 혜나를 맡겼다.

이번 방송에서 남기애의 존재감은 극에 긴장감을 한껏 불어 넣었다. 남기애는 첫 등장부터 시종일관 무표정한 얼굴과 묘한 눈빛으로 수상한 면모를 보였다. 또한 남기애는 의미심장한 표정 속 냉소적인 느낌과 함께 왠지 모를 애틋함까지 녹여내며 색다른 긴장감과 의심을 증폭시켰다.
.
남기애는 전작인 JTBC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선 아들 서주원(이기우)의 성공을 위해 모든 수모를 견디며 사는 엄마로 등장, 안타까움과 애틋함이 가득한 연기를 펼쳤었다. 그와 반대로 ‘마더’에선 스산한 눈빛과 분위기만으로 큰 표정 변화 없이도 은근한 감정의 폭을 드러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데 중대한 역할을 하고 있다.

5회 예고편에선 혜나가 과거 수진이 버려졌을 당시 묶여 있던 자물쇠를 여는 모습이 그려졌다. 수진은 혜나가 자물쇠를 연 모습을 보고 경악하며 눈물을 흘렸다. 앞서 혜나는 미용사에게서 나는 소리가 항상 허리춤에 차고 있는 열쇠꾸러미라는 사실을 알았다.

자물쇠 열쇠의 주인은 미용사일 가능성이 높은 상황. 많은 시청자들은 그녀가 수진의 친모일지 모른다는 추측을 하고 있다. 이처럼 극의 전개에 중요한 열쇠를 쥔 이발소 미용사 남기애의 역할에 관심이 쏠린다.

‘마더’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