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짝 미쳐도 좋아’ 박하나, 앵무새 집사의 삶 공개…반전 매력 발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살짝 미쳐도 좋아' 박하나 / 사진제공=SBS

SBS ‘살짝 미쳐도 좋아’ 박하나 / 사진제공=SBS

배우 박하나가 SBS ‘살짝 미쳐도 좋아’를 자신의 애완조를 공개한다.

배우 박하나는 4일 방송되는 ‘살짝 미쳐도 좋아’에서 애완조 집사의 삶을 공개한다. 아침 기상 이후부터 촬영현장, 여유 시간까지 앵무새 집사로 살아가는 박하나는 여태까지 공개하지 않았던 TV 속 모습과는 다른 엉뚱하고 발랄한 모습으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하나는 방 하나를 통째로 애완조를 위한 공간으로 꾸미며 하루 종일 새들에게 말을 걸고 손수 음식을 준비하는 등 24시간 애정을 쏟아내는 열혈 집사의 모습을 보여준다.

박하나는 2월 말 방송 예정인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에서 주인공 홍세연 역을 맡았다. 진취적이면서 당찬 여성 캐릭터로 우여곡절을 겪으며 자신의 인생을 되찾기 위해 복수의 칼날을 휘두르는 캐릭터를 설득력 있게 펼쳐낼 예정이다.

드라마와 MC로 종횡무진 활약하는 배우 박하나의 매력은 오는 4일 오전 0시 25분 SBS ‘살짝 미쳐도 좋아’에서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