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항호, 영화 ‘염력’에서도 ‘신스틸러’ 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태항호 / 사진제공=NEW

배우 태항호 / 사진제공=NEW

배우 태항호가 영화 데뷔 작인 ‘염력'(감독 연상호)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드라마 ‘명불허전’ ‘밥상 차리는 남자’  등 기존에 출연한 작품과는 상반된 모습으로 이목을 끈다.

‘염력’은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아빠 석헌(류승룡)과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빠진 딸 루미(심은경)의 이야기다. 태항호는 극중 루미를 괴롭히는 악역으로 등장해 재미와 긴장감을 더한다.

사진의 태항호는 진지한 표정으로 눈물을 머금고 있다. 이어 소품인 포크, 나이프를 들고 있는 사진에는 뾰로통한 얼굴이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태항호를 “진정한 신스틸러”라며 극찬했다.

태항호는 최근 드라마 ‘마음의 소리 시즌2′(가제)와 MBC ‘위대한 유혹자’에도 출연하기로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