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게 살자’, 실제 교도소 수용자들과 합방…긴장감 UP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캡처

JTBC ‘착하게 살자’ 출연진들이 실제 교도소 수용자들과 만난다.

2일 오후 ‘착하게 살자’ 3회 선공개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는 유죄판결을 받고 기결수가 돼 새로운 수용거실로 이동하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출연진들은 새로운 수용거실에 2명의 기존 수용자가 있다는 사실을 듣고 긴장을 했다. 모자이크 처리된 이들과의 만남에 안절부절못한다.

큰형님 김보성도 긴장한 모습을 보이며 “두 분의 첫 인상은 정말 살벌했습니다. 어떻게 눈빛을 그렇게 쏘아대던지”라며 강렬했던 첫 만남을 기억했다. 또 박건형은 “시선을 어디다 둬야 할 지 모르겠는 그 느낌. 아..이제 진짜구나”라며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착하게 살자’ 3화 선공개 영상에는 기존 수용자와의 만남과 함께 강렬한 돈스파이크 등장도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장물취득 현행범’으로 체포된 돈스파이크는 자신을 사건에 얽히게 만든 윤정수의 배신으로 상처를 받은 것은 물론 수용소에서 거대한 덩치와 달리 ‘고지혈증, 고혈압, 디스크, 당뇨’를 앓고 있다는 사실을 털어 놓으며 반전을 보여주고 있다.

JTBC ‘착하게 살자’는 2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