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오현경, 삿포로 시계탑 앞에서 폭풍 절규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사진=MBC ‘발칙한 동거’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오현경이 삿포로 시계탑 앞에서 폭풍 절규했다.

오늘(2일) 방송되는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시계탑 앞에서 ‘욘사마’를 부르짖는 오현경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주 오현경, 김구라, 지상렬이 재회해 신년 맞이 삿포로 여행을 떠나 여전한 ‘절친 케미’를 보여줘 시청자들의 반가움을 자아냈다. 이번 주 ’70 트리오’가 함께 우정 사진을 찍는가 하면 새해 덕담을 나누는 등 중년의 우정을 자랑했다고 전해져 이들의 여행기에 대한 관심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오현경은 드라마 ‘겨울연가’를 연상케 하는 로맨틱한 분위기가 풍기는 삿포로의 시계탑을 보고 “욘사마 어디 갔냐고~ 욘사마!”라고 외쳐 김구라와 지상렬의 멋쩍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활짝 웃고 있는 지상렬과 어딘가 언짢아 보이는 김구라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알고 보니 김구라는 인생 사진을 기대하며 시계탑 앞에서 오현경과 함께 사진을 찍었는데, 이를 본 지상렬이 김구라에게 “너 저승사자 같아~”라는 말로 그를 실망하게 한 것.

세 친구는 전망대에 올라 삿포로의 야경에 감탄하며 각자의 새해 소원을 밝히며 서로에게 덕담을 건넸다. 이 와중에 지상렬은 김구라의 덕담을 듣고 멈칫하며 한껏 당황했다고 전해져 과연 그의 덕담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발칙한 동거’는 2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