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 “실제 성격? 노잼·다큐과…계속 바뀌는 것 같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조선명탐정3'에서 월영 역을 맡은 김지원/사진=쇼박스

영화 ‘조선명탐정3’에서 월영 역을 맡은 김지원/사진=쇼박스

배우 김지원이 자신의 실제 성격에 대해 “노잼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원은 2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인터뷰를 통해 “실제 성격은 노잼에 다큐과다”라며 웃었다.

김지원은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에 실제 내 성격이 없는 건 아니다. ‘태양의 후예’에서 썼던 다.나.까 말투는 이전부터 계속 썼었다”면서 “요즘은 어미 바꾸려고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 성격이 ‘이렇습니다’라고 말하기는 어렵다. 작품 해서 그런지, 시간이 지날수록 성격이 자꾸 바뀌는 것 같다”면서 “밝고 재밌는 모습으로 기억해주면 만족스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런 저의 진지한 모습 때문에 재밌는 캐릭터를 했을 때 더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면서 “선배들이 재치 있게 인터뷰를 하는 모습 보면 저도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아직까진 여유가 없는 것 같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김지원은 영화 ‘조선명탐정3’에서 미스터리한 여인 월영 역을 맡아 열연했다. ‘조선명탐정3’는 오는 8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