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글로벌 심쿵남녀 8人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XtvN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사진=XtvN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글로벌 미팅 리얼리티 XtvN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가 글로벌 심쿵 남녀 8인을 전격 공개했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는 각양각국 청춘 남녀들의 색다른 로맨스를 담은 글로벌 미팅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국경을 초월한 사랑을 찾기 위해 모인 글로벌 청춘들의 솔직과감한 썸과 연애를 선보일 예정. 양세형, 박나래, 에릭남, 써니, 프리스틴 나영이 출연자들의 로맨스를 지켜보며 카운셀링을 전하는 ‘사랑통역단’으로 출연해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은 운명의 사랑을 찾기 위해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를 찾은 글로벌 남녀 8인의 프로필을 공개했다. 특히 일본 걸그룹 멤버로 활동 중인 여성 출연자, ‘만찢남’ 비주얼을 자랑하는 남성 출연자가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며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남성 출연자로는 먼저, 만화책을 찢고 나온 듯한 외모를 자랑하는 영국에서 온 다니엘이 눈길을 끈다. 한국을 비롯해 세계 각국의 런웨이 쇼에서 활약 중인 모델 다니엘은 “아직 사랑에 빠질 누군가를 만나지 못했다. 곁에 있어줄 누군가를 찾았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다니엘 외에도, 한국에서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는 중국 자상남 장역문, 이란에서 온 발랄한 매력의 식당오너 에이딘, 한국 시크남 치과의사 김태준 등 여심을 흔들 심쿵남들이 모였다.

갖가지 매력으로 똘똘 뭉친 여성 출연자들도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일본에서 걸그룹 멤버로 활동 중인 마오는 웃음이 많은 긍정의 아이콘이다. 여신 미모를 자랑하는 프랑스에서 온 메이크업 아티스트 제시카, 타 문화에 대한 이해력이 뛰어난 모로코의 마케팅매니저 우메이마, 명랑하고 친화력이 좋은 한국 여대생 김누리 등이 출연한다. 프랑스에서 온 제시카는 “영화 비포선셋의 셀린처럼 운명적인 사랑을 꿈꾼다. 그런 저를 이해해 줄 수 있는 사람을 아직 만나지 못했다”며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연출을 맡은 XtvN 이용수PD는 “글로벌 청춘 남녀 8인이 저마다 개성과 매력이 뛰어나다. 첫 만남에서부터 서로의 케미가 폭발했다. 출연자들 모두 한국을 좋아하고 한국에 살고 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어 빠른 시간 안에 가까워졌다. 언어가 아닌 마음으로 통하는 글로벌 청춘들의 로맨틱한 사랑이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는 오는 12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