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공주 평강이야기’, 진선규가 나타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거울공주 평강이야기' 연습실을 찾은  배우 진선규 / 사진제공=H-STAR FESTIVAL

뮤지컬 ‘거울공주 평강이야기’ 연습실을 찾은 배우 진선규 / 사진제공=H-STAR FESTIVAL

오는 10일 개막을 앞둔 뮤지컬 ‘거울공주 평강이야기’의 연습실에 배우 진선규가 방문했다. 2004년 이 작품의 초연에 참여한 그는 후배들을 응원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

진선규는 연습실을 찾아 후배들과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특히 극중 야생 소년 연기를 보여주며 자신만의 노하우도 전수했다. ‘거울공주 평강이야기’ 제작진은 “출연 배우들은 진선규의 말에 귀를 기울였고 궁금한 점을 물었다. 선배의 조언을 바로 응용해보는 등 순조롭게 개막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거울공주 평강이야기’는 ‘바보온달과 평강공주’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다. 공주를 꿈꾸는 시녀 연이가 진정한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내용이다. 무엇보다 무대 장치나 음향 장비 없이 배우들이 직접 아카펠라와 아크로바틱 등으로 음악과 배경을 만드는 점이 특이하다. 기존 뮤지컬 형식을 파괴한 작품으로 평가받았다.

이번엔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 공연프로듀서협회가 주최하는 ‘에이치-스타 시어터(H-STAR Theatre)’와 손잡고 공연을 올린다. 이는 지난 5년 동안 열린 ‘H-STAR FESTIVAL’가 배출한 배우들을 위한 데뷔 프로그램이다. 관객들과 제작사에게 실력 있는 신인들을 보여주기 위한 프로젝트다.

‘거울공주 평강이야기’는 오는 10일부터 25일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