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in 파타고니아’, 오늘(2일) 첫 방송 관전포인트3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SBS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가 오늘(2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35기 병만족의 생존 무대가 되는 곳은 세계적인 여행 매거진 ‘론리 플래닛’이 ‘2018년 꼭 가봐야 하는 나라’로 선정한 칠레 파타고니아다. 남극과 가까운 그야말로 ‘세상의 끝’이라 할 수 있는 극지로 수많은 탐험가들이 정복을 꿈꾸는 ‘지구 최후의 파라다이스’다.

이번 도전이 의미가 있는 것은 칠레가 올해로 8년째를 맞는 ‘정글의 법칙’의 수장 김병만이 생존을 꿈꿔 온 ‘동경의 땅’이라는 것이다. 김병만과 제작진에 따르면 프로그램 시작 때부터 칠레에서의 생존을 염원해 왔지만 서울에서 무려 17,821km 떨어진 가장 먼 나라인 만큼 쉽지 않은 프로젝트였다고 한다. 어렵게 성사된 칠레 파타고니아 생존인 만큼 방영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의 특별한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 칠레 파타고니아 종단, 그리고 웅장한 풍광!

칠레는 국토의 총 길이가 무려 4,329km에 이르는 ‘세계에서 가장 긴 나라’다. 이러한 지형적 특성으로 인해 칠레 파타고니아는 뜨거운 사막부터 순백의 빙하에 이르기까지 전혀 다른 웅장한 절경을 품고 있다. 35기 병만족은 파타고니아의 남부부터 북부까지 종단하는 대장정을 통해 한 시즌 안에 그 장엄한 풍광들을 모두 담아낼 예정이다. 시청자들은 칠레 파타고니아의 사계절을 느낄 수 있는 셈이다.

◆ 극한 생존 :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고 격정적인

35기 병만족의 생존 주제는 ‘극지 정복’. 이에 병만족은 영하 20도 순백의 빙하, 풀 한 포기 없는 황무지, 숨조차 쉴 수 없는 해발 5000m 고산에서의 생존을 감행한다. 모두 극강의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스폿들이지만, 그동안 정글에 등장해 온 ‘코코넛 가득한 열대우림’과는 거리가 멀다. 족장 김병만 역시 그동안 겪어보지 못한 생존환경에 생존 불가 상황을 우려했을 정도였다. 뿐만 아니라 저체온증, 고산병 등의 불가항력적인 상황마저 더해져 이 위기를 병만족이 어떻게 풀어갈지도 기대된다.

◆ 특급 라인업 : ‘여왕’ 김성령의 정글 나들이

초특급 생존지인 만큼 35기 병만족 역시 특급 인물들로 라인업이 완성됐다. 특히, ‘여왕’ 김성령의 합류는 파격적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여자들의 워너비’, ‘패셔니스타’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김성령의 매력을 엿볼 수 있다고 한다. 얼굴에 숯검댕이를 묻히고, 바닷가에서 널브러져 있는 등 김성령의 털털한 매력은 이번 시즌의 명장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성령 외에도 족장 김병만을 필두로 ‘레오승수’ 김승수, ‘믿고 보는 밧데리 여신’ 홍진영, ‘아이돌에서 배우로 거듭난’ 김동준, ‘대세 아이돌’ 뉴이스트W 종현, ‘엔딩요정’ 다이아 정채연, ‘차세대 짐승돌’ 몬스타엑스 민혁 그리고 ‘씬스틸러 배우’ 조재윤, ‘대상 예능인’ 김종민, ‘라이징 배우’ 조윤우, ‘만찢남’ SF9 로운, ‘다재다능 모델’ 김진경이 환상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는 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