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스웩’ 슬리피, 한밤 중 인맥 자랑…첫방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XtvN '오늘도 스웩' 1회 비하인드 영상 캡처

사진=XtvN ‘오늘도 스웩’ 1회 비하인드 영상 캡처

XtvN ‘오늘도 스웩’이 첫 방송 비하인드 사진과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월 27일 방송된 ‘오늘도 스웩(이하 오웩)’ 1회에서는 넉살, 던밀스, 딥플로우, 슬리피, 양세찬, 빅원의 첫 만남과 강원도 영월로 떠난 힙합 유랑기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방송 후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는 등 재미와 화제성을 입증한 ‘오웩’이 본 방송만큼 웃음 넘치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슬리피는 ‘오웩’의 시그니처 미션, 랩과 행동이 일치해야 하는 ‘랩행일치’를 통과하기 위해 한밤 중 힙합 인맥 리스트를 공개했다. 슬리피의 ‘뷰티풀 라이프(Beautiful Life)’ 가사 중 일부인 ’잘 나가는 뮤지션들 내 전화를 피하지’처럼 유명 래퍼들이 슬리피의 전화를 받지 않으면 성공, 받으면 실패하는 미션을 진행한 것.

멤버들은 슬리피의 ‘랩행일치’를 돕기 위해 지코, 그레이, 크러쉬, 매드클라운 등 유명한 래퍼들을 거론했으나, 슬리피는 고민 끝에 ‘쇼미더머니6’에서 만나 인연으로 이어진 대세 래퍼 우원재에게 전화를 걸었다. 자신 있게 통화를 시도했음에도 기나긴 신호음에 좌절한 슬리피와 그 모습에 멤버들이 놀리며 포복절도하는 상황으로 이어졌다.

또 던밀스는 래퍼들을 무당에 비유한 곡 ‘작두’를 작업하며 귀신을 봤다는 무서운 작업실 에피소드를 전했다. 미식가로 알려진 딥플로우는 “던밀스와 음악은 몰라도 음식은 통하지 않는 사이”라며 짬뽕 남은 면을 겨자 소스에 비벼 먹는다는 던밀스의 남다른 식성을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웩’은 오는 3일 오후 11시 더욱 신선하고 거침없는 래퍼들의 매력을 낱낱이 파헤쳐질 예정이다. ‘오웩’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XtvN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