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엔, 자작곡 ‘선인장’ 음원 발표…수익금 전액 기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빅스 엔 / 사진제공=젤리피쉬

빅스 엔 / 사진제공=젤리피쉬

그룹 빅스 엔이 자작곡을 발표한다.

엔의 소속사 젤리피쉬는 엔이 2일 자작곡 ‘선인장’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선인장’은 연이은 선행을 이어온 엔이 재능 기부 참여로 화제를 모은 곡이다.

‘선인장’은 지난해 일본에서 출시돼 각종 차트를 강타한 그룹 빅스의 앨범 ‘라라라~ 아이오아리가토우~’에 실린 수록된 ‘샤보텐’이 원곡이다. 사랑의 집짓기를 실천 중인 한국해비타트에 엔이 재능 기부로 전액 후원하기 위해 한국어 버전으로 재녹음을 거쳐 국내에서 첫 선을 선보이게 됐다.

‘선인장’은 담백한 어쿠스틱 기타와 감미로운 재즈 피아노 선율로 이루어진 곡이다. 차가운 계절 바람에 얼어붙은 마음을 포근하게 안아줄 예정이며, 엔의 부드러운 음색이 돋보인다.

또한 홀로 오랜 시간을 버텨 화려하게 핀 선인장의 꽃처럼 상처를 받아 지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이 노래를 통해 위로를 받았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만들어졌다. 소속사 젤리피쉬는 “역경을 딛고 일어서는 많은 이들에게 엔의 ‘선인장’이 따뜻한 울림으로 다가가 힘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엔이 한국어 버전으로 재탄생시킨 ‘선인장’은 2일 오후 6시부터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