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찬, 연극 ‘경환이’ 윤식役 낙점..”좋은 기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지찬 / 사진제공=창작집단 우리들

배우 지찬 / 사진제공=창작집단 우리들

배우 지찬이 연극 ‘경환이’로 무대에 오른다. 지난해 MBC 드라마 ‘병원선’에서 개성 넘치는 인물을 연기하며 얼굴을 알린 그가 차기작으로 연극을 선택했다.

오는 21일 서울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3관에서 개막하는 ‘경환이’는 경환이를 중심으로 네 명의 친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지찬은 극중 장인어른의 건물을 관리하며 살고 있는 윤식 역을 맡는다.

지찬은 “연기를 배우고 싶은 마음에 이 작품에 참여했다. 좋은 기회를 얻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