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타 래환, 5일 입대…’더유닛’ 출연 중 영장 받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빅스타 래환 /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빅스타 래환 /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그룹 빅스타 멤버 래환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잠시 팬 곁을 떠난다.

2일 소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는 “래환이 오는 5일 강원도 고성 22사단으로 입소한다”며 “5주간의 기초 군사훈련을 받은 후에는 상근 예비역으로 복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래환은 이날 오전 빅스타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입대에 앞서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전하는 인사가 담긴 자필 편지 이미지를 공개했다.

그는 “제가 2월 5일 입대를 하게 됐다. 우선 저는 괜찮다. 무엇보다 우리 팬들이 놀라지 않았을까, 마음 아파하면서 더 힘들지 않을까 그게 제일 걱정된다”며 입대를 앞둔 심정을 담담하게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방영한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이하 ‘더 유닛’)에도 참여했던 래환은 촬영이 한창이던 시기, 입대 영장을 받았음을 털어놨다. 하지만 이에 흔들리지 않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경쟁에 임했음을 강조했다.

래환은 “‘더 유닛’으로 한창 바쁘고 정신없었던 때 갑자기 영장이 나와 많이 혼란스러웠다. 하지만 눈앞에 닥친 스케줄을 소홀히 하기 싫었고, 혹시나 정말 마지막일 수도 있는 순간들을 모두 담고 싶었다”며 “‘더 유닛’은 제게 실패도 아니고, 겨우 단 하나의 좋았던 추억도 아니다. 여러분을 더 가까이 자주 만났고, 무엇보다 제 노래의 진정성을 보여드렸다고 생각한다. 나는 계속 노래를 할 것이다”라고 ‘더 유닛’ 참가 소감과 함께 군 복무 후에도 계속 가수의 길을 걷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이어 “저의 입대는 끝이 아니다. 너무 슬퍼하지 말고 웃으면서 안녕하자. 시간은 생각보다 빨리 갈 것이다. 기다려주신다면 그 값을 하는 멋진 음악으로 찾아오겠다. 정말 사랑한다”고 끝인사를 전하며 팬들에게 남기는 입대 전 마지막 편지를 마무리했다.

2012년 빅스타 첫 싱글 앨범 ‘BIGSTART’로 데뷔한 래환은 팀의 메인 보컬로 꾸준한 활동을 펼쳤고, 최근에는 ‘더 유닛’ 출연을 통해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래환은 입대 전까지 개인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