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래, 오늘(2일) 자전곡 발표… 상반기 힙합 정규앨범 발매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윤미래 싱글 앨범/사진제공=필굿뮤직

윤미래 싱글 앨범/사진제공=필굿뮤직

가수 윤미래가 자전곡을 발표하고 힙합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린다.

윤미래는 2일 오후 6시 새 싱글 ‘노 그래비티’(No gravity)를 발표한다. 필굿뮤직의 수장이자 타이거JK, 비지와 그룹 MFBTY로 활동해온 그가 2016년 ‘잠깐만 Baby’ 이후 약 2년 만에 발매하는 솔로곡이다.

이번 신곡은 팬들이 기다려온 정규앨범의 갈증을 풀어줄 신호탄이다. 필굿뮤직 관계자는 “정규앨범의 프리퀄 형태의 곡으로 노랫말에 담긴 남다른 의미에 주목하기를 바란다”면서 “윤미래가 겪어온 과정과 그간의 솔직한 심경에 대해 담은 자전곡”이라고 밝혔다.

오랜만에 공개되는 윤미래의 솔로곡으로 화제를 모은 ‘노 그래비티’는 그의 자기고백이자, 지친 이들을 위한 이야기를 담은 퓨처팝 장르의 곡이다. 웅장한 분위기가 압권인 이 곡은 윤미래의 자작곡으로, 힘든 어제와 오늘을 보낸 감정을 ‘무중력’ 상태의 공허함에 빗댄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또 묵직하면서도 풍성한 편곡으로 진한 감상을 전달하고자 했다.

타이거JK, 블랙나인의 앨범에 참여한 필굿뮤직 프로듀서 컨퀘스트와 실력파 여성 싱어송라이터 앤원이 작곡을, 작사가 박영웅이 노랫말을 맡았다. 윤미래의 랩과 보컬이 어우러진 ‘노 그래비티’는 그의 히트곡 ‘메모리즈(Memories)’ ‘검은 행복’ ‘삶의 향기’ 등처럼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담았다는 점에서 더욱 큰 공감을 얻을 전망이다.

윤미래는 ‘노 그래비티’를 시작으로 새 정규앨범 프로젝트를 알린다. 올 상반기 내 발표를 목표로 힙합 장르만으로 꾸민 정규앨범을 발표하겠단 계획이다. 그가 힙합 앨범을 선보이는 건 2002년 ‘Gemini’ 이후 무려 16년 만이다. 그동안 드라마 OST와 각종 프로젝트, 그룹 MFBTY 활동에 집중했던 그는 오래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올해 활발한 활동을 다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타이거JK와 함께 비지, 주노플로, 블랙나인, 앤, 비비 등이 소속된 필굿뮤직을 이끌고 있는 윤미래는 상반기 발매될 힙합앨범 준비와 더불어 올해 보다 활발한 국내외 활동도 계획 중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