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멤버들, 최강 한파 속 ‘집돌이-밖돌이’ 3대 3 대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사진=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멤버들이 최강 한파 속 ‘집돌이-밖돌이’로 3:3 대결을 펼친다.

오는 3일 방송되는‘무한도전’에서는 특집 ‘하우스 인앤아웃’ 대결 현장이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특집 ‘하우스 인앤아웃’에서 멤버들은 ‘성향 테스트’를 바탕으로 집 안 생활을 좋아하는 ‘집돌이’ 팀과 집 밖 활동을 좋아하는 ‘밖돌이’ 팀으로 나눠, 각 팀의 방식대로 추위에 맞서게 된다. 이때 각 팀별로 추위를 이겨내는 자신들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어 ‘무한도전’ 공식 SNS에 업로드 한 후 실시간으로 가장 많은 ‘좋아요’를 받은 팀이 승리하는 대결이다.

먼저 팀을 나누기 위해 ‘성향 테스트’에 집중한 멤버들의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6명의 멤버들 중 최고의 ‘집돌이-밖돌이’는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어 유재석과 조세호가 치열하게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모습과 양세형이 뒷짐을 쥐고 의기양양하게 자신 앞에 줄지어 선 멤버들을 바라보는 모습이 포착돼 이들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조세호는 팀을 짜는 과정에서 다른 멤버들에게 내동댕이쳐지며 바닥을 구르기까지 했다고. 이에 조세호는 “자칫하면 데려가요, 제가!”라며 으름장을 놓았다고 전해져 폭소를 자아낸다.

팀이 정해진 후 ‘집돌이’ 팀은 추위를 피해 조세호의 집으로, ‘밖돌이’ 팀은 바이킹을 타기 위해 놀이공원으로 향하며 정반대의 모습들을 보여줄 예정. 또한 SNS를 잘 다루는 ‘집돌이’ 팀과 SNS 초보인 ‘밖돌이’ 팀 중 어떤 팀이 ‘좋아요’를 더 많이 받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무한도전’은 오는 6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