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승우, 조곤조곤 독설 “전현무 대상? 그 정도였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KBS2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배우 김승우가 KBS2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2017년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받은 전현무에게 독설을 날려 웃음을 안겼다.

김승우는 1일 방송된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전현무가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받았다는 소식을 최근 제작진으로부터 들었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제가 대상을 받아 전국이 들썩였었다”라며 수상 소식을 몰랐던 김승우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김승우는 “연말에 바빠서 몰랐다. 알고 나서는 ‘그 정도였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독설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아나운서 후배들이 정말 좋아하겠다. 아나운서로서 연예대상을 받은 것은 최초 아니냐”라며 전현무를 칭찬하는 듯했다. 하지만 “그런데 대체 뭘 했다고 상을 받는 것이냐”라고 부드러운 말투로 물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김승우 씨의 특징이 점잖은 말투로 독설을 하는 것이다. 그래서 더욱 기욱이 나쁘다”라고 김승우의 말투에 대해 지적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