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성열, 표예진에 “힘들면 언제든 말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이성열이 표예진의 곁을 든든히 지켰다.

1일 방송된 KBS1 ‘미워도 사랑해’에서 홍석표(이성열)는 길은조(표예진)에게 “센터에서 일하게 됐다”고 알렸다.

길은조는 “드디어 센터에 내 편이 생긴 것 같다”며 기뻐했다. 이에 홍석표는 “힘들면 언제든 이야기하라. 푸념이라도 들어주겠다”고 약속했다.

길은조를 애틋한 눈빛으로 보내던 홍석표는 입을 맞추려 다가갔다. 그러나 이때 길은정(전미선)이 나타나 두 사람은 황급히 헤어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