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브래드 윤?” 기서라 ‘충격’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강세정이 송창의에 정체 때문에 혼란스러워했다.

1일 방송된 KBS2 ‘내 남자의 비밀’에서은 강인욱(김다현)이 강인푸드의 대표가 됐다.

이는 투자자 브래드 윤의 지시였다. 브래드 윤은 직접 이사회에 참석하지 않고 양미령을 통해 기서라(강세정)을 대리인으로 내세웠다.

기서라를 비롯해 강인욱, 진해림(박정아)도 브래드 윤의 정체를 궁금해했다. 그러나 양미령은 “나중에 알게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위선애(이휘향)는 한지섭이 진해림과 이혼을 준비함을 알았다. 이를 전해 드른 진해림은 오열했으나 “절대 나를 못 떠난다”고 이를 악물었다.

위선애는 한지섭에게 “해림이와 이혼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쌍둥이 형 강재욱(송창의) 옆에 눕게 해주겠다고 협박했다. 한지섭은 거부했다.

같은 시각 기서라는 한지섭과 위선애의 대립된 주장 속에 “누가 거짓말을 하는 건지” 혼란스러워했다.

그러던 중 브래드 윤이 기서라에게 점심을 대접하겠다고 나섰다. 약속 장소에 간 기서라는 자리에 앉아있는 한지섭을 보고 놀라 “당신이 브래드 윤이었냐”고 물었다. 한지섭은 대답 대신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