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음악 새싹 총출동…멜로망스X새소년X정세운X보이스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프리뷰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프리뷰

멜로망스, 새소년, 정세운, 보이스퍼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의 ‘우리들은 새싹들이다’ 특집에 등장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신인 가수들이 대거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멜로망스, 새소년, 정세운, 보이스퍼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등장해 각자의 매력을 드러냈다.

‘선물’로 음원 차트 역주행을 이룬 감성 듀오 멜로망스는 등장부터 큰 환호를 받았다. 멜로망스는 “2017년 9월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 이후 음원이 주목받게 됐다”라고 밝히며 이후 달라진 위상을 자랑했다. 또 최근 공연에서 10분간 오열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유희열은 “안테나 뮤직에서 멜로망스를 잡을 새로운 듀오 ‘에로망스’를 준비 중”이라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아이유, 방탄소년단, 딘 등 뮤지션들이 좋아하는 뮤지션으로 떠오르고 있는 밴드 새소년은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통해 처음으로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데뷔 8개월 차의 밴드지만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였다. 마추피추를 연상시키는 의상과 종잡을 수 없는 입담으로 반전 있는 매력을 보여줬다. MC 유희열은 새소년의 음악에 대해 극찬하는 것은 물론 관객들에게 “‘내가 새소년이라는 팀의 시작을 지켜봤다’라고 자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음악을 강력히 추천했다.

SBS ‘K팝스타3’를 통해 방송을 시작한 정세운은 4년 만에 유희열을 만났다. 과거 ‘K팝스타3’의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던 유희열은 정세운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당시 정세운이 선보였던 자작곡 ‘엄마 잠깐만요’를 듣고 마음이 찡했었다”라고 밝혔다.

정세운은 “데뷔 후 기타를 치는 싱어송라이터가 아닌 춤에 도전했다”라며 ‘댄스 자판기’라는 별명을 공개하고 즉석에서 농염한 춤사위를 선보이며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이를 지켜보던 유희열은 “이 영상이 3년 뒤 ‘정세운의 이불킥 영상’이 될 것이다”라고 평가해 웃음을 안겼다. 정세운은 자신의 꿈에 대해 “유희열 같은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밝혀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4인조 보컬 그룹 보이스퍼는 최근 화제가 된 아카펠라 인사를 시작으로 자신들의 노래 ‘여름 감기’와 에드 시런의 ‘Thinking Out Loud’ 무대를 선보였다.

멜로망스, 새소년, 정세운, 보이스퍼가 출연한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오는 4일 0시 45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