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성형 제국의 여왕, 그는 왜 자취를 감췄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홀연히 자취를 감춘 초대형 성형외과의 ‘큰 손’ 김 모 씨의 행적을 추적한다.

3일 방송될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성형 제국 신화의 그늘과 민낯을 조명한다.

2015년 5월 어느 날 40대의 한 여성이 갑자기 종적을 감추었다. 그녀의 정체는 강남에 위치한 초대형 성형외과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속칭 ‘사무장’ 김 모 씨였다. 의료법상 국가가 발급한 의료 면허를 가진 사람만 병원을 설립·운영할 수 있지만 2004년 김 모 씨는 의사 면허를 빌려 첫 성형외과를 개원했고 이후 타고난 영업력을 발휘해 총 4개의 성형외과를 잇따라 열며 수십억 원 대의 현금 자산가가 되었다.

성형외과 직원에서 시작해 중국 성형 한류 붐을 타고 강남 초대형 성형외과의 실소유주까지, 대한민국 성형 제국의 신화이자 최정점에 있던 그녀였다. 그러던 그녀가 3년 전 갑자기 스스로 잠적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지금 어디에 있는 걸까?

병원 내 사무장과 의사의 거래는 대단히 은밀하게 이루어진다. 성형외과를 찾아오는 환자들은 물론 실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조차 사무장 성형외과임을 모르는 경우가 허다하다. 내부 고발자의 제보 없이는 사무장 성형외과를 밝히기 쉽지 않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사무장 성형외과로 밝혀진 병원에서 근무했던 전 직원을 만났다. 그리고 해당 병원의 비밀 장부를 입수했다.

제보자가 건넨 비밀 장부에는 손님을 알선하는 브로커 연락처는 물론 브로커에게 실제 지급된 내역, 세무조사 시 보여주기식으로 제출하는 직원 급여 대장까지 상세히 기록되어 있다. 또한 제작진은 사무장 병원을 설계해 주는 전문컨설팅 업체도 직접 접촉해 여전히 횡행하고 있는 실태도 취재에 담았다.

아름다워지고 싶은 마음을 악용해 환자를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시킨 사무장 성형외과. 그곳에서는 대리 수술, 무자격 의료진의 시술·수술이 빈번하게 자행되고 심지어 사망으로 이어지는 의료 사고도 발생하고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홀연히 자취를 감춘 초대형 성형외과의 ‘큰 손’ 김 모 씨의 행적을 추적하고, 환자의 권리 대신 오로지 돈이 지배하는 성형 제국 대한민국의 그늘과 뒤틀린 민낯을 살펴본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