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성추행 의혹 PD,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처리할 것”

[텐아시아=최정민 기자]
사진=MBC 로고

사진=MBC 로고

MBC가 상습 성추행 혐의로 논란이 불거진 드라마 PD A씨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MBC는 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까지 성추행, 성희롱 사건이 발생했을 경우 ‘무관용 원칙’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 왔다”며 “이번 사안도 동일한 원칙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사건은 지난 경영진 재임 시기에 발생했다. 당시 제대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현 경영진은 사건을 인지한 직 가해자로 지목된 피디를 대기 발령을 냈으며 진상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현재 상황을 밝혔다.

MBC는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다만 피해자의 인적 사항, 제기된 의혹에 과도한 취재는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직장 성희롱 다른 성범죄가 없는지 확인해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며 앞으로 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1일 한 매체는 MBC 유명 드라마 PD A씨가 상습 성추행으로 대기 발령 상태를 받아 인사위원회 회부를 앞뒀다고 보도했다. 해당 사건에는 최근 A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사측에 알린 한 편집 PD를 비롯해 추가 피해자가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과거에 같은 논란이 있었음에도 히트작을 연출한 ‘스타PD’라는 이유로 알려지지 않았음이 확인돼 논란이 더욱 불거졌다.

[다음은 MBC 입장 전문]

문화방송은 오늘 언론에 보도된 드라마PD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문화방송 내부에 성범죄에 대한 안일한 인식과 관행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문화방송은 지금까지 성추행, 성희롱 사건이 발생했을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 왔고, 이번 사안도 동일한 원칙에 따라 처리할 것입니다.
해당 사건은 지난 경영진 재임 시기에 발생한 사건으로, 발생 당시 제대로 조사되지 않았습니다.
현 경영진은 사건을 인지한 직후, 가해자로 지목된 피디를 업무에서 배제하는 대기 발령을 냈으며, 진상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안의 엄중함을 고려해, 광범위하고 철저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다만, 피해자의 인적 사항, 제기된 의혹에 과도한 취재는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피해 사실 진술 당시부터 심리적 불안함을 호소하는 피해자에게 ‘2차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우려와 동시에 추가로 피해 의혹을 제기한 건에 대한 조사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문화방송은 직장 내 성희롱 등 다른 성범죄가 더 없는지 확인해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며, 앞으로 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