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고전극이 사라져서 아쉽다..’리차드3세’는 재미있을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황정민,리차드3세

배우 황정민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황정민이 “고전극이 사라지는 것이 아쉬워서 ‘리차드3세’를 기획했다”고 했다. 1일 오후 3시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오페라 연습실에서 열린 연극 ‘리차드3세'(연출 서재형)의 기자간담회에서다.

황정민은 “어렸을 때 고전극을 통해 연기를 배웠다. 서서히 고전극이 사라지는 게 아쉬웠다. 셰익스피어의 비극이 공연으로 만들어지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회사(제작사)와 기획했다. 지난해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을 시작으로 이번엔 ‘리차드3세’를 올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리차드3세’는 셰익스피어의 초창기 작품으로 허술한 면도 있지만, 고전극이 답답하고 어려울 것이라는 편견을 벗고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리차드3세’는 영국 극작가 셰익스피어의 희곡을 원작으로 한다. 명석한 두뇌와 언변을 가진 왕자로 태어났지만 곱추라는 신체 결함으로 어릴 때부터 외면당한 리차드3세의 이야기다. 황정민은 주인공 리차드3세를 맡았다.

오는 6일부터 3월 4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