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조한철, 믿고 보는 신스틸러…진짜 형사 같은 존재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조한철 / 사진제공=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조한철 / 사진제공=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tvN 수목드라마 ‘마더’의 조한철이 소름 돋는 연기가 화제다.

지난 1월 31일 방송된 ‘마더’에서는 혜나(허율) 실종사건을 포기하지 않고 조사를 하는 창근(조한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창근은 자영(고성희)이 혜나를 학대했다고 확신하며 그녀를 압박 수사하기 시작했다. 설악(손석구)의 지시에 따라 불리할 때 울어버리는 자영의 전략에도 베테랑 형사답게 당황하지 않고 오히려 농담을 건네며 조사를 이어갔다. 이어 “하나하나 다 확인할 건데 벌써부터 울면 어떡하냐”며 이 사건을 해결하고 말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

창근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직접 탐문 수사를 시작했다. 혜나를 학대한 것에 설악도 가담했을 것이라고 짐작하며 주변 CCTV를 돌려보며 수사망을 좁혀갔다. 혜나의 실종사건은 사고라고 말하는 듯 모든 단서들은 아귀가 맞아떨어졌으나, 창근은 포기하지 않고 주변인들을 만나 조사했고 결국 수진(이보영)의 존재를 눈치 챘다.

조한철은 예리하면서도 한번 물면 놓지 않겠다는 집념의 성격인 창근의 캐릭터를 잘 살려내며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사건을 전개하는 중심축에서 여유로움부터 긴장감까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조한철의 열연이 돋보이는 ‘마더’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