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박성훈, 신소율에 父 과거 듣고 충격…섬세한 감정 연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흑기사' 박성훈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흑기사’ 박성훈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의 박성훈이 아버지의 과거를 마주하고 충격에 휩싸였다.

지난 1월 31일 방송된 ‘흑기사’ 17회에서 박성훈(박곤 역)은 연인 신소율(영미 역)에게 아버지의 과거를 듣고 좌절했다. 박성훈은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박성훈은 신소율에게 “솔직하게 얘기 해줘. 네가 알고 있는 거. 왜 연구소에 불을 낸 것도 우리 아버지고, 해라 아버지를 해친 것도 우리 아버지라고 했잖아”라며 추궁했다. 신소율은 “네가 헤어지자고 해서 열 받아서 그런 거야”라고 대충 넘기려 했지만, 박성훈은 “우리 아버지, 무식해서 악하고 불쌍한 사람이야. 더 나빠지는 건 막게 해 줘”라고 아버지에 대한 연민을 드러내며 울먹였다.

신소율은 어린 시절, 김병옥(철민 역)과 신세경(정해라 역)의 아버지가 몸싸움 하는 광경과 그 과정에서 그녀의 아버지가 사망하게 된 사실을 박성훈에게 밝혔다. 신소율은 눈물을 흘리며 “한국 중학교 2학년 1반 반장 박곤 때문에, 너 때문에 그랬어. 너희가 갑자기 좋은 아파트로 이사 가고 차도 생기는 걸 보니까 좋았어”라고 비밀로 묻어 두자고 말했다.

박성훈은 3회 만을 남겨둔 ‘흑기사’에서 박곤 역을 맡아 김래원, 신세경, 김병옥, 신소율 등 배우들과 연기 호흡을 맞추며 활약하고 있다. ‘질투의 화신’ 차비서, ‘조작’의 나성식, ‘매드독’의 고진철, ‘나쁜 가족들’의 담임 선생님 역할까지 등 매 작품 선과 악을 넘나드는 탁월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흑기사’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