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제작진 “‘악벤져스’의 악행 끝나지 않았다… 기상천외한 일 벌일 것”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리턴 '신성록(왼쪽부터 시게방향) 봉태규 윤종훈 박기웅 / 사진제공=SBS

‘리턴 ‘신성록(왼쪽부터 시게방향) 봉태규 윤종훈 박기웅 / 사진제공=SBS

SBS 수목극 ‘리턴’의 4인방 악벤저스가 와해될 조짐에 놓이자 새로운 악행을 펼친다.

‘리턴(return)’(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은 염미정(한은정)의 살인사건, 죽은 줄로만 알았던 준희(윤종훈)가 형사 동배(김동영)에 의해 빼돌려지면서 이를 찾기 위한 스토리가 그려지면서 흥미를 더하고 있다. 특히 상류층 4인방이자 악행을 저지르는 ‘악벤저스’가 와해되는 스토리가 그려지면서 재미를 더해가고 있다.

태석(신성록)과 학범(봉태규), 그리고 인호(박기웅)와 준희(윤종훈)는 어릴 적부터 가족끼리도 친했다. 성인이 되어서도 같은 타운하우스에 살고 있고 심지어 자신들만의 아지트인 펜트하우스에서 자주 모이며 마약과 도박, 파티 등을 즐겨왔다.

하지만 이들의 결속력도 와인 바를 운영하던 미정(한은정)이 타운하우스에 이사오면서 금이 가기 시작했다. 미정이 이들의 가족식사자리에 함께 한 직후 비밀관계를 이어가던 인호와 티격태격했고, 급기야 사체로 발견되는 일이 발생한 것.

이로 인해 인호는 살인자로 체포되어 감옥에 수감됐다. 나머지 세 명은 미정의 시체를 땅 깊은 곳에 파묻었다. 하지만 다시 시체가 나타났고 본격적인 와해가 시작됐다. 세 명은 서로를 의심했다. 준희는 자수하겠다고 나서다 싸우는 와중 학범에게 머리를 돌로 맞고 말았다.

태석과 학범은 정신을 잃은 그를 차에 태운 채 언덕 아래로 밀어버리며 은폐를 시도했고 이 일로 인해 그의 장례까지 치렀다. 하지만 두 사람은 준희가 살아있음을 알게 된 뒤에야 제 3자가 자신들을 감시하고 있다는 걸 비로소 눈치채게 됐다.

1일 방송되는 11, 12회에서는 남은 둘이 새로운 악행을 펼치는 내용이 그려진다. 태석은 독고영을 쫓던 의문의 사나이를 맥주병으로 내리치는가 하면 학범은 고급 외제차에 있던 네비게이션과 블랙박스를 들고서 20억을 요구하는 딜러(김형묵)와도 긴장감을 자아낸다.

‘리턴’ 관계자는 “극중 ‘악벤저스’ 중 한명인 인호가 감옥에 가고 준희가 실종되면서 4명의 완전체가 무너져가는 상황이다. 하지만 태석과 학범은 기상천외한 악행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드러낼테니 끝까지 지켜봐달라”며 “이 4명이 다시 모일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리턴’ 11, 12회는 1일 오후 10시 공개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