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라인업”…보아·수지·레드벨벳, ‘엠카’ 동시 출격

[텐아시아=최정민 기자]
보아(왼쪽부터 시계방향) 수지 골든차일드 레드벨벳 / 사진제공=각 소속사

보아(왼쪽부터 시계방향) 수지 골든차일드 레드벨벳 / 사진제공=각 소속사

오늘(1일) 오후 6시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화려한 컴백 무대들이 쏟아진다.

먼저 3년만에 새 앨범으로 돌아온 보아는 타이틀곡 ‘내가 돌아’로 컴백 무대를 갖는다. ‘내가 돌아’는 라틴풍의 기타와 신스 사운드에 경쾌하고 중독적인 멜로디가 더해진 어반 R&B 힙합 댄스곡. 여기에 세련된 힙합 스웨그와 걸크러시 넘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가요계 여제의 위엄을 입증할 예정이다.

수지는 타이틀곡 ‘Holiday’와 수록곡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어’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Holiday’는 포근한 일렉트로닉 피아노 사운드를 기반으로 미니멀한 트랙 구성과 감각적 멜로디 라인이 어우러진 레이드백 R&B곡. 수지 특유의 맑고 달콤한 목소리가 듣는 이들에게 휴가를 떠난 듯한 힐링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레드벨벳은 타이틀곡 ‘BAD BOY’를 최초로 선보인다. ‘BAD BOY’는 힙합 기반의 R&B 댄스곡으로 서로에게 끌리는 나쁜 남자와 도도한 여자의 아슬아슬한 감정을 담고 있다. 레드벨벳은 무대를 통해 몽환적인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대세 걸그룹의 면모를 드러낼 전망이다.

이어 구구단은 기존의 상큼 발랄했던 모습과는 180도 달라진 강렬하고 화려한 분위기의곡 ‘The boots’로, 골든차일드는 멤버들의 청량한 소년미를 느낄 수 있는 곡 ‘너라고’로, VAV는 모던 시크한 분위기를 강조한 ‘Spotlight’로 컴백한다.

장안의 화제인 셀럽파이브의 스페셜 스테이지도 준비돼있다. 셀럽파이브는 송은이, 신봉선, 안영미, 김영희, 김신영으로 구성된 프로젝트성 걸그룹으로 일본에서 화제를 모은 토미오카 고교 댄스팀 TDC의 무대를 커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외에도 오마이걸, JBJ, 정세운, 청하, MXM, Fromis_9, NRG, RAINZ, 케이시, 닉앤쌔미, 타겟이 출연해 무대를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최정민 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