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2’ 여전히 아름다운, 김정화가 돌아왔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정화 / 사진제공=SBS '싱글와이프' 방송화면

김정화 / 사진제공=SBS ‘싱글와이프’ 방송화면

배우 김정화가 ‘싱글와이프2’에서 아름다운 여신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3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싱글와이프2’에서 김정화가 ‘아내데이’를 맞이해 친언니 김효정과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를 경유, 인도네시아 빈탄으로 향하는 여행을 떠났다. 빈탄과 싱가포르는 돌아가신 어머니가 생전 가족과 함께 간 여행지라 의미가 남달랐다.

이 날 방송에서 김정화는 변함없이 아름다운 여신 미모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정화의 등장에 출연자들은 ‘여전히 아름답다’며 눈을 떼지 못했고, 그의 일상적인 모습이 담긴 화면이 나오자 “너무 예뻐서 깜짝 놀랐다”, “방송보다 평소가 더 예쁘다”며 김정화의 미모에 감탄했다.

그런가 하면, 김정화는 솔직담백한 면모를 드러내며 걸크러쉬 매력을 예고했다. 그는 솔직하고 시원한 화법으로 여행을 이끌어 나가려는 당찬 모습을 보임과 동시에 시종일관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했다.

특히 김정화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쿨한 면모를 지닌 김효정과 여행길 종종 티격 태격 하면서도, 비행기에 오르자 눈을 마주치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이 밖에도 현실 자매의 가감없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웃음을 안겼다.

김정화의 낭만일탈 여행기가 기대를 모으는 ‘싱글와이프2’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현재 김정화는 CBS에서 매주 월, 화요일 오전 9시 50분에 내보내는 ‘새롭게 하소서’의 진행자도 맡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