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고경표·조재현·전소민, ‘3人 3눈빛’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크로스' 고경표(왼쪽) 조재현 전소민 / 사진제공=tvN

‘크로스’ 고경표(왼쪽) 조재현 전소민 / 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 고경표-조재현-전소민의 ‘3가지 눈빛’ 포스터가 공개됐다. 

1일 공개된 포스터에서는 주인공 강인규(고경표) 고정훈(조재현) 고지인(전소민)이 각기 다른 눈빛과 표정으로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를 통해 ‘크로스’에서 가족의 복수를 위해 살인하려는 자와 그의 살인을 막으려는 자, 그리고 그의 인간미를 끌어내주는 자로 분한 세 사람의 상반된 가치관을 엿볼 수 있다.

먼저 싸늘한 눈빛으로 뚫어질 듯 정면을 응시한 강인규의 눈빛은 그가 가족 모두 죽음을 당한 참혹한 현실에서 살아남기 위해 복수만을 쫓는 ‘천재 의사’ 캐릭터를 보여준다. 입을 굳게 다문 표정은 어둠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그의 쓸쓸한 기운을 엿보게 하면서 그가 살인자와 의사의 갈림길에서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치 물러섬 없는 고정훈의 강직한 눈빛은 어떤 위급한 상황에서도 환자의 생명을 중요시하는 휴머니즘 의사의 시선을 그대로 드러낸다. ‘우리 의사만큼은 환자 앞에 평등해야죠’라는 투철한 소명 의식과 강인규의 폭주까지 막고 말겠다는 비장미를 드러내고 있어 앞으로 그가 강인규와 어떤 대립을 펼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마지막으로 총기 가득한 두 눈으로 정면을 바라보는 고지인의 모습은 불의에 맞서는 그의 위풍당당한 면모를 보여준다. 고지인은 강인규에 맞서 당찬 매력으로 그의 인간적인 면모를 자연스럽게 이끌어내는 등 앞으로 두 사람이 어떤 관계로 엮일지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이번에 공개된 3인의 포스터는 칠흑 같은 어둠 속 하얀 의사 가운으로 강렬하게 흑과 백을 크로스시켜 ‘크로스’만의 색깔을 담았다. 무엇보다 ‘선과 악, 삶과 죽음, 그 어딘가’라는 문구와 함께 활활 타오르는 불꽃은 언제 뒤바뀔지 모르는 이들의 아슬아슬한 관계를 보여주고 있다.

‘크로스’ 제작진은 “공개된 스페셜 포스터 속 강인규 고정훈 고지인의 눈빛은 그들이 각각 어떤 이상과 신념을 가진 인물인지 드러내고 있다”며 “제각기 다른 감정과 눈빛을 보여주는 이들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변화될지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크로스’는 살의를 품고 의술을 행하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와 그의 살인을 막으려는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이 생사의 기로에서 펼치는 메디컬 복수극.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