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화’ 이일화 “23년 만 영화 주연, 기적같은 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이일화,인터뷰

배우 이일화가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이일화가 23년 만에 영화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기적적인 일”이라고 했다.

이일화는 1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서 영화 ‘천화’ 관련 인터뷰를 통해 “그동안 계속 주연을 해왔으면 모르겠지만 공백기도 있었고 엄마 역으로 돌아섰는데 영화 주연은 기적같은 일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일화는 “연기생활을 참 잘 이어왔다는 생각을 한다. 꾸준히 주어진 역할게 감사하며 열심히 하다보니까 이렇게 주인공도 맡게 됐다”면서 “앞으로 독립영화건 어떤 영화, 드라마건 좋은 역할이 있으면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배우의 소망이겠지만 카메라 앞에서, 무대 위에서 이 세상을 이별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연기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이일화는 연기를 계속 할 수 있는 원동력에 대해서 “내 딸이다. 그리고 시청자, 관객에게 위로가 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지치고 아픈 분들에게 저의 연기, 눈빛 등을 보면서 위로를 받는 분이 한 분이라도 계시면 보람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일화가 출연한 영화 ‘천화’는 현재 절찬 상영중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