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살의마’ 된 사연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사진제공=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개그맨 유민상이 ‘살의마’에 등극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다. 

이날 방소에서는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이 오므라이스와 순두부찌개 먹방에 나선다.

김준현은 최고의 컨디션을 자랑하며 먹방에 열을 올렸다. 이마에 땀까지 맺혀가며 밥 한 공기와 순두부찌개를 순식간에 비웠던 것. 이 모습을 본 문세윤은 그 기량이 부러운 듯 김준현 예찬론을 펼쳤다. 그는 “나도 저렇게 땀 흘리며 먹고 싶다. 저 땀은 맛있는 땀이다. 등에는 땀이 안 난다”며 열변을 토했다.

이에 유민상이 자의 반 타의 반으로 검증에 나서며 김준현의 등에 손을 넣었지만 축축한 느낌에 급하게 몸을 뒤로 젖혔다. 이 순간 의자 다리가 부러졌고 멤버들은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유민상 놀리기에 돌입했다. 

문세윤은 큰 소리로 식당 사장님에게 고자질을 하며 증거 사진 촬영에 들어갔고 ‘초범 살의마’라고 칭해 웃음을 안겼다. 놀란 유민상은 문세윤 때문이라며 변명을 늘어놓았지만 결국 “미안합니다”라고 정중하게 사과해 상황을 정리했다.

이어 문세윤이 새 의자를 가지러 밖으로 나간 사이 유민상은 소심한 복수를 꿈꾸며 출입문을 잠궈버렸다. 그러나 문세윤은 열린 창문으로 불쑥 나타나 김준현을 패러디해 또 한번 웃음을 안겨 ‘유쾌한 재치꾼’이라는 평을 얻었다고 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