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영애16′ 김현숙, “조덕제, 좋은 동료…’똥깡이’ 출연 전혀 몰랐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현숙 / 사진제공=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tvN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영애를 맡은 배우 김현숙 / 사진제공=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배우 조덕제가 마지막 회에 출연하는 것은 전혀 몰랐어요.”

1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뉴블카페에서 열린 tvN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영애를 맡았던 배우 김현숙이 이같이 말했다.

조덕제는 드라마의 마지막 회에 나이트 클럽 직원 ‘똥깡이’로 깜짝 출연했다.

김현숙은 “저도 대본 보고 촬영 들어가서야 조덕제가 나온다는 것을 알았다. 얘기도 나눴다”며 “조덕제와 관련된 사건에 대해서는 제 3자 입장에서 잘 모르지만 같이 했던 동료로서 안타까운 부분이 많았다”고 밝혔다.

김현숙은 이어 “저희가 지켜봤던 바로서는 좋은 동료였고 너무 연기 호흡도 잘 맞았다. 팬들만큼 저희도 아쉽기도 하고 걱정스러운 부분도 많았다”며 “나온다는 것도 몰랐는데 반가웠다. 마음 고생도 심했을 거고 사건 자체가 안타까웠다”고 덧붙였다.

김현숙은 KBS2 드라마 ‘추리의 여왕2’ 촬영에 한창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