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류준열 “임순례 감독님, 큰누나 같아” 애정 가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류준열,리틀포레스트

배우 류준열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리틀 포레스트'(감독 임순례,제작 영화사 수박)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류준열이 “임순례 감독님은 큰누나 같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1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리틀 포레스트'(감독 임순례)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임순례 감독님은 예전부터 좋아했던 감독님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류준열은 “‘리틀 포레스트’ 시나리오도 너무 좋았지만 감독님 덕분에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라며 “괜히 무서운 분이라고 생각했는데 항상 보듬어 주셨다”고 덧붙였다.

또 류준열은 “현장에서 모두가 좋아하는 감독님이었고, 매 촬영이 한가위 같았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리틀 포레스트’는 시험, 연애, 취업까지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혜원(김태리)이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고향으로 돌아와 오랜 친구인 재하(류준열), 은숙(진기주)과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며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작품. 오는 28일 개봉 예정.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